2019

마지막 한 입까지 웃기는 코미디

Extreme Job

This post is last updated 578 days ago.

초반에 웃기다가 끝날 즈음 한번 진하게 울린다. 한동안 한국 코미디 영화가 불문율처럼 지켜온 ‘신파 공식’이었죠. <극한직업>은 이 공식을 성큼 피해갑니다. 그 결과 개봉 10만에 관객 500돌파! 놀라운 흥행 속도로 2019년 설 극장가 최종 승자로 떠올랐습니다.

<살롱 더 스포금지>가 2019코미디 흥행 신화를 쓰고 있는 이병헌 감독을 직접 스투디오로 초대했습니다. 류승룡, 진선규, 이하늬, 이동휘, 공명 그리고 신하균과 오정세까지 배우 캐스팅 비하인드부터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통닭인가, 갈비인가” 명대사 탄생 스토리, <영웅본색> 주제가 ‘당년정’담긴 추억까지.

관객을 1분에 번씩 웃겨드리고 싶다”고 작정했다는 이병헌 감독의 영화만큼 즐거운 입담을 함께 들어보시죠.


오디오 무비 바로 듣기

재미에도 안목이 있다. <더 스크린>

환영합니다. 2019년 1월 문을 연 영화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더 스크린>은 가치 있는 문화 생활을 원하는 여러에게 더 좋은 경험을 약속하는 ‘컨시어지 미디어’입니다.

여러분이 귀한 시간을 들여 읽고, 듣고, 보고, 경험할 ‘멋진 문화 콘텐츠’와 1984년 창간해 26년 간 천만 독자의 사랑을 받았던 영화 전문 월간지 <스크린>의 독점 아카이빙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More Stories
“<피아노>라는 유혹적인 촉수에 걸려들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