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TwitterInstagramYouTube1boon

마지막 한 입까지 웃기는 코미디

초반에 웃기다가 끝날 즈음 한번 진하게 울린다. 한동안 한국 코미디 영화가 불문율처럼 지켜온 ‘신파 공식’이었죠. <극한직업>은 이 공식을 성큼 피해갑니다. 그 결과 개봉 10만에 관객 500돌파! 놀라운 흥행 속도로 2019년 설 극장가 최종 승자로 떠올랐습니다.

<살롱 더 스포금지>가 2019코미디 흥행 신화를 쓰고 있는 이병헌 감독을 직접 스투디오로 초대했습니다. 류승룡, 진선규, 이하늬, 이동휘, 공명 그리고 신하균과 오정세까지 배우 캐스팅 비하인드부터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통닭인가, 갈비인가” 명대사 탄생 스토리, <영웅본색> 주제가 ‘당년정’담긴 추억까지.

관객을 1분에 번씩 웃겨드리고 싶다”고 작정했다는 이병헌 감독의 영화만큼 즐거운 입담을 함께 들어보시죠.

더 스크린 라디오 더 듣기

Post a Comment

재미에도 안목이 있다 <더 스크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