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TwitterInstagramYouTube1boon

알아두면 쓸모있는 <엑시트>

날씨만큼이나 후끈한 여름 극장가 경쟁이 시작됐습니다. 2019 여름 기대작은 . 7 31 개봉한생활 밀착형 재난 탈출극 내세운 <엑시트> 반응이 가장 뜨겁습니다. <엑시트> 장르는재난 영화지만, 지난 1 개봉해 역대 박스오피스 기록을 발칵 뒤집어 놓은 <극한직업> 뒤를 이을 코미디 영화로 거론되고 있죠.     

왕년의 대학교 산악 동아리 에이스, 현재의 놀이터철봉 용남(조정석) 졸업 년째취준생입니다. 누나(김지영) 구박 섞인 용돈도 감지덕지죠. 어머니(고두심) 칠순 잔치에서취직은? 결혼은?” 묻는 친척들 등쌀에 가시방석이지만, 칠순잔치 연회장에서 부점장으로 일하는 첫사랑 의주(윤아) 만난 용남은 가슴이 뜁니다. 용남 가족의 칠순 잔치가 마무리 즈음, 갑자기 밖에서 거대한 폭발음과 함께 가스통이 날아듭니다.

삽시간에 도시를 가득 채운 유독 가스에 수많은 사람이 사망하고, 용남의 누나 정현도 가스에 노출되어 생명이 위독한 상황. 용남은 가족들을 위해 얇은 끈과 작은 버클 하나에 몸을 의지하고 건물 벽을 타기 시작합니다. 산악반 동료 의주도 용남과 함께 유독 가스를 피해 도심 등반을 시작하죠.    

장편 영화로 <엑시트> 연출한 이상근 감독은 영화는지금까지 보던 재난 영화와 다르다 확언합니다. 말처럼 <엑시트> 실컷 웃기다 펑펑 울리는, 소위한국형재난 영화의 틀을 깨고 새로운 길로 막힘 없이 달려나갑니다. 데뷔작부터 비범한 이상근 감독의 차기작을 기대할 이유가 충분하죠. 배우 조정석은 오랜만에 특유의 리드미컬하고 생동감 연기를 보여주고, 배우 임윤아는 이제투톱주연 배우로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냅니다.

<살롱 스포금지> 한국 여름 영화 3파전 기대작으로 <엑시트> 꼽았습니다. 영화 숨겨진 이야기부터 재난 영화의 새로운 도약 그리고 반드시 엔딩 크레디트 봐야 이유도 함께 들어보시죠

더 스크린 라디오 더 듣기

Post a Comment

재미에도 안목이 있다 <더 스크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