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TwitterInstagramYouTube1boon

쪽박 터진 영화의 재발견

소문난 잔칫집에 먹을 것 없다. 올해 한국 영화계에서 자주 들었던 말입니다. 예전엔 ‘제작비 100억 원’에 입이 떡 벌어졌지만, 요즘엔 ‘100억 영화’가 흔해졌죠. ‘그 정도는 돈을 들여야 볼거리가 좀 있나?’ 싶기도 합니다만, 꼭 돈을 많이 들인 영화가 재미있는 건 아닙니다. 2018년 우리의 기대를 잔뜩 높였다가 화도 잔뜩 돋운 영화를 가려보는, 망작 어워즈 이른 바 ‘2018 망워즈’를 준비했습니다.

하지만 경쟁적인 ‘조롱 배틀’에 관심 껐던 영화가 의외로 ‘나의 걸작’ 목록에 오르기도 하죠. 어느새 극장에서 사라져서 ‘별볼일 없는 줄 알았던 영화를 나중에 보고 ‘왜 극장에서 놓쳤나!’ 땅을 치는 경우도 있고요. 살롱 드 스포금지 팀이 2018년 쪽박의 수렁에서 건진 두 편의 영화 <인랑>과 <스타 이즈 본>도 함께 만나보시죠.

더 스크린 라디오 더 듣기

Post a Comment

재미에도 안목이 있다 <더 스크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