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캡틴 마블>이 증명한 것

Captain Marvel

This post is last updated 398 days ago.

마블의 첫 여성 슈퍼히어로 솔로 무비 <캡틴 마블>은 개봉 전부터 뜨거운 감자였습니다. 모든 반응이 극과 극이었어요. 주인공에 브리 라슨이 캐스팅됐을 땐, 한쪽에선 첫 주연작 <룸>(2015)으로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을 가져간 출중한 배우의 합류에 박수쳤고, 한쪽에선 “(지금까지의 여성 슈퍼히어로들과 비교해) 이미지가 맞지 않는다”고 불만을 드러냈죠.

지금까지 찬찬히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합류한 캐릭터와 비교당하며 “<어벤져스: 엔드 게임>에 끼워 팔기 식 기획”이라고 욕을 먹기도 했고, “마블의 여성 슈퍼히어로 솔로 무비가 이제야 나오다니, 너무 늦었다!”는 항의를 듣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분위기가 무르익은 가운데, 3월 6일(수) <캡틴 마블>이 날아올랐습니다. 살롱 드 스포금지도 개봉 당일 조조로 그녀를 영접했어요. 세 진행자의 3인 3색 관람기가 매우 흥미롭습니다. 확실한 의견 일치도 있습니다. <캡틴 마블>의 명대사처럼 이 영화는 굳이 스스로를 ‘증명’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증명했어요. 그리고 고양이 구스는 사랑입니다.


오디오 무비 바로 듣기

재미에도 안목이 있다. <더 스크린>

환영합니다. 2019년 1월 문을 연 영화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더 스크린>은 가치 있는 문화 생활을 원하는 여러에게 더 좋은 경험을 약속하는 ‘컨시어지 미디어’입니다.

여러분이 귀한 시간을 들여 읽고, 듣고, 보고, 경험할 ‘멋진 문화 콘텐츠’와 1984년 창간해 26년 간 천만 독자의 사랑을 받았던 영화 전문 월간지 <스크린>의 독점 아카이빙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More Stories
“친근하게, 쉽게, 주시은답게!” 주말 <8뉴스> 주시은 아나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