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3 깐느로 보내진 중국 걸작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패왕별희 Farewell My Concubine, 1993

This post is last updated 26 days ago.

感情所困無心戀愛世. 마음이 피곤하여 더 이상 세상을 사랑할 수 없다. 떠나버린 그 사람을 우린 지금도 그리워합니다. ‘장국영’이란 세 글자가 세상에 떠오르는 순간부터 세상에서 떠나간 순간까지, <스크린>은 그의 발자취를 기록했습니다.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2020) 5월 1일(금) 개봉을 맞아 <패왕별희>(1993) 그리고 장국영을 다시 만납니다. 편집자 주


張國榮 之 覇王別姬

감독·첸 카이게 / 주연·장국영

북경 오페라단 소속 두 남자 배우의 애정에 가까운 우정을 그린 <패왕별희>. 중국 근대사의 한 부분을 경극의 화려함과 절제미 그리고 그 무대 뒤까지를 끌어낸 첸 카이게의 연출력, 이 모두가 여자보다 이쁜 남자 장국영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패왕별희 (1993) © 스크린

장국영=접의=우미인의 同性 사랑 

북경오페라단. 2백 년의 전통을 자랑하며 청조시절 황제의 총애를 한몸에 받았던 예술인들의 집합소. 그들은 황족과 고관대작 그리고 대지주 앞에서 또는 그저 민초에 불과한 사람들 앞에서 경극을 공연한다. 

 ‘패왕별희’. 역발산기개세로 불리며, 애희 우미인과 한 시대 영웅으로서의 삶을 비극적으로 마친 초패왕의 일대기, 어쩌면 모든 범상한 인간사와 희노애락조차 한낱 연극의 편린으로 돌려버린다.

정접의 (장국영 분). 어쩌면 평범한 경극단의 배우로 일생을 마쳤을 그 역시 입술에 붉은 도화색 연지, 얼굴에 분칠을 하고 머리에 화관을 얹으면 지나간 역사 속의 아름다운 미희로 거듭난다. 접의가 아닌 우미인이 되어 초패왕을 사랑하게 되고, 공연이 끝난 후엔 분장을 지워버린 초패왕마저 사랑하게 된 접의로 되돌아오는 것이다. 

장국영. 그는 어쩌면〈패왕별희>를 통해 무대와 배우를 사랑하게 되었을지 모른다. 마치 오래고 고된 그리고 외로운 훈련 속에 소루를 사랑하게 된 접의처럼 그 역시 자신이 했던 역을 사랑하게 되었을 거라는 의미이다.

 중국 5세대의 기수로 항시 영화 속에 동양적 직관력과 정서를 흠씬 배어나오게 하는 첸 카이게 감독은 접의 역이 ‘장국영이 있기에 가능하다’고 말한다. 협의의 무대를 통해 광의의 역사를 조감하고자 의도했던 이 <패왕별희>에 대한 첸 카이게의 기대감과 고충의 상당량을 장국영 역시 배우의 몫으로 나누게 된 것이다.

 “난 이 작품을 통해 더욱 외로워야 하는 또는 더욱 고통스러워야 하는 배우의 한 면을 발견했다. 그것은 나에게 많은 것을 이야기했고 또 나에게 현재를, 미래를 암시하는 것이다. 접의 역은 누가 누구를 사랑하고 고뇌하느냐의 지엽적인 문제가 아닌 내가 과연 ‘배우 장국영’을 사랑할 수 있느냐의 원론적인 질문을 던져주었다. 그만큼 이 작품은 나에게 중요한 영향을 끼친 것이다.” 

장평호 · 공리 공연

<패왕별희>에는 장국영 이외에도 우리가 주목할 만한 연기자들이 등장한다. 장국영이 사모하는 소루 역에 장평호, 그의 아내가 되는 그러나 결국 장국영이 맡은 접의와 야릇한 사랑에 빠져드는 국선 역의 공리. 이 두 명의 배우는 장국영의 접의와는 항상 일정한 거리감을 두고 작용한다. 흡사 자신의 그림자를 훔쳐보는 것처럼 무대에서와 실생활에서. 접의를 싸고도는 소루와 국선은 남자이지만 남자를 사랑하고 또 한 여인의 사랑을 온몸으로 받게 되는 접의에게 어둠과 빛의 양면으로, 마치 당시 중국역사의 혼돈처럼 다가선다.

패왕별희 (1993) © 스크린
패왕별희 (1993) © 스크린

남자를 사랑하는 남자의 고뇌! 이 섬세하고도 희귀한 캐릭터를 연기한 장국영은 현장에서 항상 첸 카이게 감독의 끔찍한(?) 편애를 받았다. <패왕별희> 촬영 도중 너무나도 고민스러워 머리를 박박 밀어버렸을 만큼 예민한 상태였던 첸 카이게였지만 장국영에게만큼은 예외였다는 것. 그만큼 장국영이 자신이 맡은 역할에 충실하고, 또 역을 사랑했기에 가능한 것 아니었을까? 짙은 분장에 가려진 경극배우의 역을 하면서 장국영 또한 배우로서의 감정이입을 맛보았으리라. 그 결과 훗날 장국영으로 하여금 “또다시 첸 카이게와 한번 일을 하고 싶다. 그는 배우를 아는 감독이다”라는 말을 하게 했다. 

<스크린> 1993년 6월 호

SCREEN CLASSIC

스크린 클래식(SCREEN CLASSIC)은 <더 스크린>이 제공하는 1984년 창간한 영화 전문 월간지 <스크린>의 아카이빙 섹션입니다. 보존 원칙에 따라 월간 <스크린> 발행 당시 원문을 그대로 제공합니다.

옛 표기법, 게재 당시에는 일반적으로 사용했으나 사회문화적 인식이 성숙함에 따라 현재는 사용하지 않는 관용어나 표현 등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너른 양해를 바랍니다.

<더 스크린>은 미래의 콘텐츠를 찾는 노력만큼이나 과거의 콘텐츠를 보존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여깁니다. <스크린>의 모든 저작물의 발행 권한은 <더 스크린>에 있습니다.

재미에도 안목이 있다. <더 스크린>

환영합니다. 2019년 1월 문을 연 영화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더 스크린>은 가치 있는 문화 생활을 원하는 여러에게 더 좋은 경험을 약속하는 ‘컨시어지 미디어’입니다.

여러분이 귀한 시간을 들여 읽고, 듣고, 보고, 경험할 ‘멋진 문화 콘텐츠’와 1984년 창간해 26년 간 천만 독자의 사랑을 받았던 영화 전문 월간지 <스크린>의 독점 아카이빙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More Stories
알아두면 쓸모있는 <엑시트>